Skip to main content

연구개발 뉴스

R&D News

아모레퍼시픽, 미백 활성 신소재 개발 NET 신기술 인증 획득

2016-06-21
  • 닥나무 함유 미백 성분 ‘카지놀F’ 모사한 미백 활성 신소재 개발
  • 차별화 된 기술력 바탕으로 효과적인 미백 기능성 화장품 선보일 것

아모레퍼시픽(대표이사 심상배)이 ‘카지놀F 모사 다이페닐아마이드계 미백 활성 신소재 개발’로 보건신기술(NET: New Excellent Technology) 인증을 획득한다.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6년 제1차 보건신기술 인증식은 2016년 6월 21일 충청북도 청주시 오송읍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열린다.

아모레퍼시픽은 토종 닥나무 뿌리 추출물에 미백 효과가 뛰어난 성분인 ‘카지놀F(Kazinol F)’이 함유되어 있음을 발견하고, 그 효능을 검증하여 미백 화장품의 소재로 활용해 오고 있다. 이번 기술은 아모레퍼시픽이 3D분자모델링 기술을 활용하여 추출물 속에 함유된 미량의 카지놀F를 모사한 미백 활성 신소재를 개발한 것으로, 기존에 사용한 카지놀F보다 효능이 우수하고 안정화 된 미백 소재를 고함량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자체 개발해 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세포실험과 인공피부 및 임상시험 등을 통해 해당 신소재의 효능과 인체 장기 안전성 또한 입증했다.

아모레퍼시픽 에스트라

해당 기술은 현재 국내 6건, 해외 11건의 특허가 출원됐으며,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논문 7건이 게재되어 소재의 혁신성을 객관적으로 인정받았다. 본 기술이 적용된 제품은 병의원 전문 브랜드인 ‘에스트라(Aestura)’를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이존환 응용기술연 구소장은 "이번 신기술 인증은 새로운 뷰티 소재 개발을 위해 이어온 아모레퍼시픽의 노력이 인정받은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피부에 효과적으로 적용되는 기능성 화장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건신기술 인증 NET 마크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보건신기술에 부여하는 인증마크다. 국내 기업 및 연구기관, 대학 등에서 개발한 신기술을 조기에 발굴하여 그 우수성을 인증함으로써, 개발된 신기술의 상용화와 기술 거래를 촉진하고 초기 시장 진출 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운영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올해 1월에도 커버력과 피지 흡수력을 강화한 복합분체 제조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여 NET 신기술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