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반드시 해야 할 일

반드시 해야 할 일

What Must Be Done

아모레퍼시픽은 끊임없는 도전 정신으로 해외 진출의 문을 두드려왔습니다. 아무도 수출에 도전하지 않았던 시절, 우리만의 기술과 자부심으로 세계 시장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오늘날 아모레퍼시픽은 이름이 지닌 가치로서의 명품名品이자 세계인의 가슴에 깊이 새겨질 명품銘品 브랜드를 계속해서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꿈의 묘목을 심다

푸르른 녹음이 짙은 이른 초여름. 경기도 오산의 아모레 뷰티 파크에는 하나 둘 꽃망울을 틔우며 그 자태를 자랑하는 꽃과 나무가 즐비합니다. 이곳은 바로 2019년 재단장하여 문을 연 아모레퍼시픽 원료식물원입니다. 아모레퍼시픽의 원료 식물, 전통적인 약초가 즐비한 공간, 그리고 블라썸 에너지를 자랑하는 향기로운 꽃밭 등이 다양하게 어우러지며 각각의 매력을 뽐내고 있습니다. 이 중 라벤더, 티트리 등 다양한 허브를 만날 수 있는 정원은 특별한 추억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1960년 프랑스 코티사로부터 초청을 받아 유럽을 방문했던 창업자 장원 서성환 님이 남부 프랑스에 위치한 향수의 고장 ‘그라스’를 방문하여, 원료의 재배와 그 활용에 대한 깊은 인상을 받았던 기억이 고스란히 깃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창업자는 1960년, 40여 일간 이어진 유럽 시찰에 올랐습니다. 각 나라마다 다른 물빛과 흙빛, 대기의 냄새를 경험하며 서울과 개성을 떠올렸습니다. 특히 꽃이 만발한 그라스 농장의 향기와 작은 상점이 즐비한 골목에서 하얗게 뿜어져 나오는 증류 연기는 그리움과 설레임을 더 커지게 했습니다. 프랑스의 그 모습들이, 어린 시절 동백기름을 짜기 위해 원료를 압착하고 물을 끓였던 어머니의 부엌 그리고 인삼 향이 가득 날리던 개성의 거리와 닮아 있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원료와 기술도 세계적인 시장, 프랑스의 그것과 근본적 형태는 크게 다르지 않다’, ‘우리의 것을 가지고 세계 시장의 문을 끊임 없이 두드리겠다’라는 의지는 그때부터 구체적으로 다져지기 시작했습니다.

창업자는 1960년 7월 6일부터 8월 17일까지 40여 일간 이어진 유럽 시찰에 올랐습니다. 각 나라마다 다른 물빛과 흙빛, 대기의 냄새를 경험하며 서울과 개성을 떠올렸습니다. 특히 꽃이 만발한 그라스 농장의 향기와 상점이 즐비한 골목에서 하얗게 뿜어져 나오는 증류 연기는 그리움과 설레임을 더 커지게 했습니다. 프랑스의 그 모습들이, 어린 시절 동백기름을 짜기 위해 원료를 압착하고 물을 끓였던 어머니의 부엌 그리고 인삼 향이 가득 날리던 개성의 거리와 닮아 있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원료와 기술도 세계적인 시장, 프랑스의 그것과 근본적 형태는 크게 다르지 않다’, ‘우리의 것을 가지고 세계 시장의 문을 끊임 없이 두드리겠다’라는 의지는 그때부터 구체적으로 다져지기 시작했습니다.

프랑스에서 꽃피운 우리의 가치

‘80%는 고객을 보고 15%는 경쟁자를 보고 5%는 지나온 과거를 보라’고 직원들에게 얘기합니다. 그때 이후로 어떻게 하면 고객의 마음이 떠나지 않게 할 수 있을까를 먼저 고민합니다.

우리는 1988년 ‘순(Soon)’ 브랜드를 통해 처음으로 프랑스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이후 1990년 샤르트르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면서 프랑스 진출을 본격화했습니다. 이후 샤르트르 공장에서 '리리코스(LIRIKOS)'를 새롭게 선보이기도 했으나, 순과 리리코스 모두 현지의 화장습관을 고려하지 않은 제품 개발로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습니다. 게다가 순의 유통 판매를 맡았던 프랑스 파트너가 글로벌 뷰티 그룹에 매각되면서 기존에 갖고 있던 판매권까지 잃게 되며 그 그림자는 더욱 짙어졌습니다. 비도 맞고 넘어지기도 했지만, 프랑스 사업 경험으로 우리는 귀중한 자산을 얻었습니다. 현지화의 중요성을 처절하게 깨달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 생산부터 판매까지 전 과정을 탄탄하게 경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비록 프랑스에서는 철수했지만 순과 리리코스는 치열한 도전의 산 증인인 셈입니다.

기존 사업을 정리한 후 다시금 프랑스 시장을 들여다보았을 때는 다른 것이 보였습니다. 스킨케어 제품이 주류인 국내와 달리 프랑스는 향수의 비중이 크고, 경쟁이 치열하나, 신제품에 대한 수용도가 높은 특징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이런 시장 특상을 고려하여, 아모레퍼시픽은 디자이너 향수인 롤리타렘피카를 론칭했습니다. 롤리타렘피카는 여성스럽지만 강하고, 달콤하지만 관능적인 향과 독특한 용기로 프랑스 여성을 매료시키며 프랑스 향수 시장에서 4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올리게 됩니다. 이후, 2011년 향수 부티크 아닉구딸(구딸 파리)을 인수하며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글로벌 인수 합병을 통해 다양한 노하우도 축적할 수 있었습니다.

남들이 무모하다고 말했던 프랑스 향수 사업. 우리는 그 사업을 통해 더 넓은 글로벌 시장에 대해 품고 있던 막연한 두려움을 떨쳐버리고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이는 오늘날 세계로 뻗어나가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기존 사업을 정리한 후 다시금 프랑스 시장을 들여다보았을 때는 다른 것이 보였습니다. 스킨케어 제품이 주류인 국내와 달리 프랑스는 향수의 비중이 크고, 경쟁이 치열하나, 신제품에 대한 수용도가 높은 특징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이런 시장 특상을 고려하여, 아모레퍼시픽은 디자이너 향수인 롤리타렘피카를 론칭했습니다. 롤리타렘피카는 여성스럽지만 강하고, 달콤하지만 관능적인 향과 독특한 용기로 프랑스 여성을 매료시키며 프랑스 향수 시장에서 4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올리게 됩니다. 이후, 2011년 향수 부티크 아닉구딸(구딸 파리)을 인수하며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글로벌 인수 합병을 통해 다양한 노하우도 축적할 수 있었습니다.

남들이 무모하다고 말했던 프랑스 향수 사업. 우리는 그 사업을 통해 더 넓은 글로벌 시장에 대해 품고 있던 막연한 두려움을 떨쳐버리고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이는 오늘날 세계로 뻗어나가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일본을 물들인 우리의 화장문화

일본과의 인연은 1971년, 일본에 동경지사가 개설되며 시작됐습니다. 처음 일본 시장에 선보인 제품은 진생삼미 라인이었습니다. 그러나 익숙하지 않은 원료와 향기, 한국 제품에 대한 낮은 신뢰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처음 두드린 일본 시장의 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습니다.

그렇다고 이것을 실패라 단정짓고 좌절하지는 않았습니다. 일본 진출의 경험을 기반 삼아, 회사는 더욱더 과감한 해외 수출 결정을 내렸기 때문입니다. 1977년 타이완에 삼미화장품 수출을 시작으로, 1988년 타이아모레, 홍콩 법인 설립 등 아시아 시장으로 점점 더 뻗어나갔습니다.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한 도전은 2011년 다시 시작됐습니다. 1970년대 처음으로 문을 두드린 이후 우리에게는 그동안 쌓은 글로벌 경험과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 비약적으로 발전한 기술력이 축적되어 있었습니다. 2011년 일본 동경에 브랜드숍 오픈을 준비한 브랜드는 바로 에뛰드하우스였습니다.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에뛰드하우스만의 스타 상품이 필요하다 판단해 수분가득 콜라겐 크림을 준비했고, 유명한 TV 뷰티 프로그램의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2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시장에 집중하기 위해 일본 현지 고객 특성에 맞춘 트라이얼 키트와 전용 색상 상품도 개발했습니다. 마침내 오픈 당일, 이 모든 노력은 결실을 이루었습니다. 엄청난 인파가 매장 앞에 길게 줄을 선 것입니다. 이런 진풍경에 일본 TV에서도 취재를 나올 정도였습니다.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한 도전은 2011년 다시 시작됐습니다. 1970년대 처음으로 문을 두드린 이후 우리에게는 그동안 쌓은 글로벌 경험과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 비약적으로 발전한 기술력이 축적되어 있었습니다. 2011년 일본 동경에 브랜드숍 오픈을 준비한 브랜드는 바로 에뛰드하우스였습니다.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에뛰드하우스만의 스타 상품이 필요하다 판단해 수분가득 콜라겐 크림을 준비했고, 유명한 TV 뷰티 프로그램의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2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시장에 집중하기 위해 일본 현지 고객 특성에 맞춘 트라이얼 키트와 전용 색상 상품도 개발했습니다. 마침내 오픈 당일, 이 모든 노력은 결실을 이루었습니다. 엄청난 인파가 매장 앞에 길게 줄을 선 것입니다. 이런 진풍경에 일본 TV에서도 취재를 나올 정도였습니다.

“흔히 길게 선 줄을 긴자 애플스토어에 아이폰 4s가 출시되던 날에 비교하는데, 에뛰드하우스 오픈 당일에는 이에 두 배가 넘는 인원이 줄을 섰습니다.”

이는 결코 우연이 아니었습니다. 충분한 사전 조사와 상품 전략, 직원들의 노력이 조화를 이루어 만들어낸 최고의 결과였던 것입니다. 이후 더욱 활발한 홈쇼핑 판매를 통해 일본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굳히고 오프라인 매장 오픈을 추진하며 에뛰드하우스만의 노하우를 쌓고 두터운 팬층도 확보해 나갔습니다.

우리는 글로벌 시장에서 남다른 꿈을 꾸며, 긴 세월 동안 씨앗을 뿌려온 부지런한 농부와 같았습니다. 인삼에서 시작해 한방화장품으로 커 나간 설화수, 중국과 미국, 프랑스를 넘어 세계를 향해 뻗어나가는 아시안 뷰티까지. 사계절 내내 향기롭고 아름다운 정원을 가꾸는 우리는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 입니다.

우리는 글로벌 시장에서 남다른 꿈을 꾸며, 긴 세월 동안 씨앗을 뿌려온 부지런한 농부와 같았습니다. 인삼에서 시작해 한방화장품으로 커 나간 설화수, 바람과 돌무더기와의 씨름 끝에 일궈낸 오설록, 중국과 미국, 프랑스를 넘어 세계를 향해 뻗어나가는 아시안 뷰티까지. 사계절 내내 향기롭고 아름다운 정원을 가꾸는 우리는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