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아모레퍼시픽그룹, 국내 업계 최초 글로벌 뷰티 시장 7위 등극

2017-04-17
  • 4월 14일 미국 Women’s Wear Daily 세계 100대 뷰티 기업 발표

㈜아모레퍼시픽그룹(대표이사 회장 서경배)이 미국의 뷰티∙패션 전문 매체인 Women’s Wear Daily(이하 WWD)가 선정하는 세계 100대 뷰티 기업 순위 7위에 올랐다. 이는 전년(12위) 대비 5계단 상승한 순위로, 상위 10위권 기업 중 가장 큰 폭의 변화를 보였다. WWD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도약 배경으로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이니스프리, 에뛰드)의 중화권과 아세안 시장에서의 활약 등을 꼽았다.

WWD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 100대 뷰티 기업 순위는 전세계 뷰티 기업들의 공시된 실적 자료를 기반으로 집계된다. 각 기업의 뷰티 매출(향수, 색조화장, 피부관리화장품, 자외선차단용품, 모발관리제품, 액취제거용품, 제모관리용품 등)을 기준으로 하며, 비화장품(비누, 치약, 식품, 다이어트 식품, 의약품, 비타민류, 세제류 등)은 제외하고 있다. 미국 시간으로 지난 4월 14일에 발표된 이번 순위는 각 기업의 2016년 뷰티 매출액을 기반으로 산정되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07년 발표한 WWD 순위(2006년 매출액 기준)에서 상위 20위권에 진입한 이후, 지속적인 혁신을 거듭하며 견고한 성장으로 이루어 10년만에 7위로 올라섰다. 이 기간 동안 아모레퍼시픽그룹은1) 매출액이 약 4배(1조 5,666억 원→6조 6,976억 원), 영업이익이 약 5배(2,375억 원→1조 828억 원) 성장하는 경영 성과를 보였다. 이러한 성장을 가능케 했던 주요 배경과 전략으로는 △브랜드 특이성(Singularity) 강화 △혁신 기술 개발 △글로벌 시장의 다각화 등이 있었다.

브랜드 특이성(Singularity) 강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여개의 탄탄한 화장품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그 중에서도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이니스프리, 에뛰드하우스)의 활약을 바탕으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설화수는 2015년 국내 뷰티 단일 브랜드 최초로 매출액 1조 원을 돌파하고 국내 백화점 매출액 순위 1위를 10년 넘게 지켜오고 있으며, 이니스프리 또한 2016년 매출액 1조원을 돌파하며 원브랜드숍 시장에서의 독보적인 1위로서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혁신 기술 개발

‘과학과 기술에서 우위를 확보해야만 세계 선두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다’는 창업자의 신념을 이어받아 1954년 한국 화장품 업계 최초로 연구실을 개설한 이래,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기술 혁신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왔다. 1992년 기술연구원 제1연구동 성지관(成鋕館), 2010년 제2연구동 ‘미지움(美智um, Mizium)’을 설립하고, 최초와 최고를 향한 혁신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부스팅 에센스, 슬리핑 마스크 팩, 쿠션, 투톤 립바 등을 개발해 제품 카테고리의 리더십을 강화하며 전세계 여성들의 화장 문화를 바꾸고 있다.

글로벌 시장의 다각화

중화권과 아세안, 미주 3대 축을 중심으로 글로벌 전략을 전개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해 그룹 전체 매출 중 25%를 해외 사업에서 이끌어냈다. (2016년 아모레퍼시픽 글로벌 사업 매출 1조 6,968억원(+35%))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앞으로도 글로벌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고자 집중하고자 하며, 중화권과 함께 앞으로 아세안과 미주 시장에 대한 집중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특히 아세안 시장 중에서도 성숙시장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은 브랜드를 구축하는 기점으로 삼고, 신흥시장인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에서는 메가시티(mega city)를 위주로 한 확산을 이어갈 예정이다. 미주 시장에는 올 하반기에 이니스프리를 추가로 론칭하여 기존의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라네즈와 더불어 미국 내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동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해 두바이에 법인을 세우고 현지 최대 유통기업과 협업을 시작했으며, 올해 안에 메이크업 브랜드 에뛰드하우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메이크업과 향수 중심에서 건강한 피부와 스킨케어로 관심이 이동하고 있는 유럽 시장에서도 올해 하반기에 스킨케어 브랜드를 론칭하기 위한 준비 중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대표이사 회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뷰티 기업으로서 세계 10위권에 진입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매력적이고 차별화된 브랜드, 지속적인 혁신 기술 개발, 그리고 현지 시장과 고객에 맞는 사업 전략을 바탕으로 성장해왔다. 앞으로도 국내외 고객에게 아시안 뷰티의 가치를 전함으로써 세상을 바꾸는 아름다움을 창조하는 ‘원대한 기업(Great Company)’으로 도약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1. 1) 2006년 말/2016년 말 기준 비교 / 그룹 전체 경영 성과

WWD 발표 글로벌 화장품 기업 TOP 10 순위 및 아모레퍼시픽그룹 경영성과 추이

순위회사명 200620072008200920102011 20122013201420152016
순위 매출
(단위: $billion)
1로레알1111111111128.6 (+2.3%)
2유니레버3333322222220.52(+0.5%)
3피앤지2222233333315.4 (-12.5%)
4에스티로더4444444444411.4 (+2.7%)
5시세이도667655555557.69 (-2.3%)
6바이어스도르프876788876665.93 (+1.1%)
7아모레퍼시픽그룹2019202017171717141275.58 (+18.2%)
8카오799877710101085.53 (-1.1%)
9LVMH1311111112111111111195.48 (+6%)
10코티12121213111212121214105.4 (+26.2)
아모레퍼시픽그룹 경영성과 (공시기준, 단위:억원)
매출액15,66616,44119,06722,19026,74130,58534,31738,95447,11956,61266,976 (+18.3%)
영업이익2,3752,2122,3313,1013,7014,3474,4914,6986,5919,13610,828 (+18.5%)

*2006년은 지주회사/사업회사 분할로 인해, 두 회사(㈜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 실적 단순 합계치
*2013년 회계기준 변경시점(K-GAAP → IFRS)

아모레퍼시픽그룹 주요 히스토리 (2006년~2017년)

2006년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Asian Beauty Creator) 소명 선포

자연과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로 내면과 외면이 조화를 이루는 아름다움을 창조하여 아름답고 건강하게 살고자 하는 인류의 영원한 꿈을 실현하겠다는 ㈜아모레퍼시픽의 소명이자 정체성을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로 명명했다.

지주회사(아모레퍼시픽그룹) 체제 출범

2006년,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됨에 따라 (주)태평양(현.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주 회사로 (주)아모레퍼시픽은 ‘아름다움과 건강’만을 전담하는 사업 회사로 분리된다.

2008년

세계 최초 ‘쿠션’ 카테고리 창출

자외선차단제를 간편하게 덧바르면서 메이크업을 보완하기 원하는 소비자 니즈에서 시작된 고민은, 주차 스탬프에서 영감을 얻어 셀트랩 기술이 적용된 아이오페 에어쿠션® 을 선보였다. 쿠션은 업계 최초로 새로운 카테고리를 창출한 혁신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멀티 브랜드숍 ‘아리따움’ 사업 시작

2008년 9월 아모레퍼시픽의 대표적인 브랜드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프리미엄 뷰티 편집샵 ‘아리따움’을 론칭했다. 아리따움은 ‘아름다운 사람들이 가꾸는 아름다운 공간’이라는 뜻을 지닌 멀티 브랜드숍으로, 사업 시작 3개월 만에 1,000점을 돌파하고, 10개월 만에 화장품 업종 최초로 10-10클럽(전국 1,000개 이상의 매장 네트워크, 월매출 1억원 이상의 매장 10개, 5천만원 이상 매장 100개)을 달성한 바 있다.

2010년

이니스프리 독립법인 출범

이니스프리가 1월 1일자로 독립법인으로 출범했다. 그간 ㈜아모레퍼시픽의 사업부로 운영돼 왔으나, 사업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강화해 다른 경로보다 고객 니즈와 시장 환경의 변화가 빠른 원브랜드숍 경로에 더욱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함이었다.

미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미지움’ 준공

글로벌 수준의 최첨단 연구공간을 갖춘 제2연구동 '미지움'이 제 1연구동인 ‘성지관’ 옆에 건설됐다. 미지움은 '아름다움(美)을 추구하는 지혜(智)의 장(um)'이라는 의미와 '미지(未知)의 세계를 개척한다’는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미지움에 자리잡은 연구원들은 새로운 미의 영역을 창조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DJSI World) 최초 편입

㈜아모레퍼시픽은 국내 뷰티헬스 업계 최초로 ‘DJSI World’에 편입되는 동시에 지역 지수인 ‘DJSI Asia/Pacific’, 국가 지수인 ‘DJSI Korea’의 세 영역에 모두 선정되었다. 특히, 화장품과 생활용품 기업으로 구성된 Personal Products(개인용품) 분야에서 세계 유수의 글로벌 경쟁자들을 제치고 World Leader로 선정되어 뷰티 헬스 분야에서 떠오르는 리더로서의 이미지를 전 세계에 각인시켰다.

2011년

프랑스 향수 브랜드 아닉구딸 인수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향수 브랜드 포트폴리오 강화를 위해, 2011년 8월 럭셔리 브랜드 아닉구딸(ANNICK GOUTAL)을 성공적으로 인수했으며(국내기업 최초의 해외 뷰티 브랜드 인수) 이를 기반으로 향후 신규 해외 시장으로 향수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012년

아모레퍼시픽 뷰티사업장 준공

㈜아모레퍼시픽은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 물류 기술을 활용하여 전세계 고객들에게 최상의 제품을 제공하고, 그와 동시에 확대되는 해외 사업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해 2012년 5월, 경기도 오산에 뷰티사업장을 준공했다. 1973년 설립됐던 수원의 스킨케어 사업장과 1990년 설립됐던 김천의 메이크업 사업장, 그리고 각 지역에 흩어져있던 5개의 물류센터를 한 곳에 통합하여 완성한 통합생산기지이다. 축구장 30여 배에 달하는 224,400m²의 대지면적에 건축면적 89,009m² 규모의 공간으로 연 1만 5천톤의 제조와 연 1천 5백만 박스의 출하 능력을 갖추었다.

2013년

원대한 기업으로 도약 비전 선포

국내외 고객에게 아시안 뷰티의 가치를 전함으로써 세상을 바꾸는 아름다움을 창조하는 ‘원대한 기업’(Great Global Brand Company)’ 으로 나아갈 것을 기업비전으로 선포했다.

기업 스토리 체험관 스토리가든(Story Garden) 개관

㈜아모레퍼시픽은 창립 68주년을 맞아 2013년 9월 기업 스토리 체험관 ‘스토리가든(Story Garden)’을 개관했다. 경기도 오산 뷰티사업장 내에 위치한 스토리가든은 ㈜아모레퍼시픽이 걸어온 아름다움을 향한 여정과 의지를 집대성한 곳으로, 80여년전 회사의 모태가 된 원료인 동백을 모티브로 하여 ㈜아모레퍼시픽의 창립과 성장, 앞으로의 미래를 향한 의지를 스토리텔링 형태로 담았다.

태평양제약, 한독에 제약 사업부문 양도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자회사인 ㈜태평양제약의 ‘제약 사업부문(소화기계, 근골격계 위주 전문, 일반의약품 판매 사업 영위)'을 2013년 12월 ㈜한독에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이후 ㈜태평양제약은 제약 사업부문을 제약 전문기업인 ㈜한독에 양도하고, 메디컬뷰티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후 2015년 3월 ㈜태평양제약은 ㈜에스트라로 사명을 변경하고 아시아를 대표하는 ‘메디컬 뷰티 브랜드 컴퍼니’로 본격적으로 도약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014년

중국 생산 연구 물류 통합 허브 ‘상하이 뷰티사업장’ 준공

상해 가정구에 대지면적 92,787㎡(28,100평**축구장 12배 규모), 건축면적 41,001㎡의 규모로 중국 내 업계 최고 수준의 시설과 환경 친화성을 갖춘 뷰티사업장을 준공했다. 세계적인 수준의 생산효율성과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시스템 구축, 물류거점 확보를 통해 중국 고객에게 ‘절대품질’의 제품을 신속하게 제공함으로써, ‘중국사업 성장 가속화’를 효과적으로 달성하는 데 중점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2015년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에스쁘아’ 독립법인 신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화장품 계열사 ㈜에뛰드의 에스쁘아 사업부가 2015년 1월 독립법인을 신설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자회사로서, ㈜에스쁘아는 책임경영 및 민첩한 의사결정을 통해 시장과 소비자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독자적 브랜딩 및 영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쿠션 누적 판매량 8천만개 돌파

아이오페 에어쿠션®을 시작으로 라네즈 BB쿠션, 헤라 UV 미스트 쿠션, 설화수 퍼펙팅쿠션 등 아모레퍼시픽그룹 내 13개 브랜드를 통해 출시된 쿠션 제품은 전 세계 고객들로의 높은 인기에 힘입어 현재 국내외 누적 판매량 8,000만 개를 돌파하며 K-Beauty의 자랑스러운 첨병으로 활약 중이다.

포브스, 100대 혁신기업에 아모레퍼시픽 선정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하는 100대 혁신기업 명단에 아모레퍼시픽이 28위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쿠션 카테고리를 새롭게 창출한 점을 최근의 '혁신'으로 꼽으면서 2008년 아이오페 에어쿠션을 시작으로 국내외 브랜드에서 유사제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음을 전했다.

2016년

쿠션누적 판매량 1억개 돌파

여성들의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아모레퍼시픽 쿠션은 2015년 한해 동안에만 국내외에서 총 3,300만 개 이상이 판매되며 ‘1초에 1개씩’ 팔리는 K뷰티 대표 혁신 제품으로 평가 받고 있으며, 2016년 3분기 기준 누적 판매량 1억 개를 돌파함으로써 쿠션 원조 기업으로서의 저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됐다.

서경배 과학재단 설립 발표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이 사재 출연금을 기반으로 공익재단 ‘서경배 과학재단’을 설립한다고 9월 발표했다. 서경배 과학재단은 기초과학 연구의 중요성 및 장기적 지속적 지원의 필요성을 바탕으로 설립된 공익재단으로, 서경배 이사장이 기부한 3천억원 규모의 개인 보유 주식을 기반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앞으로 개척의 필요성과 기대 효과가 높은 생명과학 분야의 창의적인 연구를 지원함으로써 궁극적으로 과학과 세상의 발전, 인류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2017년

아모레퍼시픽 용산 신본사 완공 예정 (하반기)

㈜아모레퍼시픽은 용산에 지상 22층, 지하 7층 규모의 본사를 신축한다. 활발한 국내외 비즈니스의 성장을 통해 인력의 규모 역시 크게 확대된 바, 보다 통합적이고 효율적인 업무 공간을 확보해 ‘원대한 기업(Great Company)’이라는 그룹 비전의 달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아모레퍼시픽 용산 신본사는 임직원들이 통합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자연물과 작품으로부터 영감을 받으며, 자유롭게 소통하며 창의적 생각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조성될 예정이다. 아울러 임직원 외 일반인들을 위한 공공 보행통로와 공원, 미술관 등도 함께 갖춰진다.